‘6번의 수술’ 난민팀 대표 “태권도로 힘든시절 버텼다”



여섯 번의 수술을 거치며 이란 첫 여성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된 태권도 선수 키미아 알리자데가 “힘든 시절을 이겨내게 해준 원동력은 태권도”라고 말했다. 이번 도쿄올림픽에 난민…
기사 더보기


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메이저중계 ◀ Clcik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