황의조, 뉴질랜드전 최전방 원톱…이강인·권창훈 출격



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의 첫 번째 공식전인 남자 축구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(보르도)가 최전방 원톱을 맡는다. 김학범 감독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…
기사 더보기


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메이저중계 ◀ Clcik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