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자 아끼는 학범슨 “손흥민 내 욕심이 컸다…이강인은 키워야 할 선수”



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와일드카드로 끝내 발탁하지 않은 손흥민(29·토트넘)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. 아울러 한국 축구의 ‘미래’로 꼽히는 이강인(20·발렌시아)에 대해서…
기사 더보기


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메이저중계 ◀ Clcik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