임성재 “골프는 나의 절친…도쿄서 ‘메달 우정’ 쌓아야죠”



[도전 2021] 국가대표 골퍼 임성재 인터뷰“첫 올림픽 긴장되지만 목표 집중” 김시우와 동행…감독은 최경주 새끼 손가락 굳을 정도 연습벌레 “40~50대 되어도 필드에 있을 것”
기사 더보기


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정보 ◀ Clcik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