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로를 꼭 안아줬다…승부보다 뜨거웠던 셔틀콕 우정



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-공희용 이소희-신승찬 꺾고 동메달 획득 “서로 잘 알아 실수가 승부 갈라” 경기 뒤 포옹하며 축하와 위로
기사 더보기


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정보 ◀ Clcik


추천 기사 글